李 ‘35조 추경 논의 긴급 회동’ 제안에 尹 “국민이 진정성있게 볼지” 安 측 “불순한 의도”

국민의힘·국민의당은 거부 VS 정의당 “조건 없는 토론 기대” 환영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가 21일 대전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충남지역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35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야 한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을 받아들인다며 이를 논의하기 위해 모든 대선 후보가 긴급 회동을 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단박에 거절했다. 국민의당 역시 부정적 반응을 보였으나 정의당은 환영했다.

윤 후보는 21일 대전시 서구에서 열린 대전 선거대책위원회 ‘필승 결의대회’와 지역 언론인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의 회동 제안에 대해 “정부가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안을 국회에 보내면 양당 원내 지도부가 논의하는 것이 순리”라며 “실효성 있는 조치를 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 식의 행동을 국민이 진정성 있게 볼지 의문”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50조원 이야기는 지난해 8월부터 했고 어떻게 쓸지도 말했는데, 그때는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니 가만 보니 안 되겠다 싶었는지 (민주당에서) 따라 하길래 논의하자고 했다. 여당 후보가 행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해 추경안을 보내라고 했는데 14조원짜리”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14조원은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이미 발표했는데 무엇을 논의하자는 것인가”라며 “(50조원에서) 36조원이 부족하니 논의를 하자는 건데, 이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피해 지원 대책에 대해 다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14조원 추경 중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재정 지출을 빼면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돌아가는 금액은 얼마 되지 않는다”며 “1인당 300만원씩 나눠준다는 것을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어처구니없어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미 추경안 규모와 사용 방법에 대해 최소한 50조원이 필요하고 43조원은 직접 지원, 그중 5조원 정도는 금융지원을 한다고 구체적 용처까지 다 냈다. 제대로 된 추경안을 여당이 대통령을 설득해서, 그것을 가져오라 이 말”이라고 덧붙였다.

안혜진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단군 이래 최대 포퓰리스트에게 장단 맞춰 줄 대역 죄인이 없기를 바란다”며 “포퓰리즘 관권선거를 치러보겠다는 불순한 의도가 뻔히 보이는 데도 긴급 회동 운운하는 이 후보의 모습은 자기 눈만 가리면 남들에게도 자기 모습이 안 보이는 줄 아는 눈밭의 꿩과 같다”고 질책했다.

더불어 “갑작스러운 2월 추경의 목적은 대선을 치르기 전 자신의 역대급 비호감을 돈으로 희석하고 희대의 금권선거를 치러보겠다는 심산이 분명하다”며 “즉흥적이고 대책 없는 추경 편성 대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회계 설치에 대한 특별법’을 제정해 안정적 재원을 확보하고 손실 보상을 소급 적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회동이라는 이름 아래 이 후보의 포퓰리즘이 관철된다면 후대에 나라를 망친 참담한 정치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거듭 반대했다.

반면 이동영 정의당은 수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후보의 제안에 대해 “조건 없이 만나서 대화하고 토론하길 기대한다”며 “자영업, 소상공인의 지난 2년간 누적된 피해와 앞으로 발생할 손실을 감안하면 정부가 내놓은 14조원의 추경은 지나치게 소극적이며 부족하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방역 지침을 충실히 따랐던 모든 자영업자의 손실을 정부가 무한 책임지는 것이 마땅하다”며 “추경 예산 규모를 미리 제한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부의 태도가 아니다”라고 정부에 포문을 돌렸다.

다만 국민의힘에서 제안한 본예산 608조원의 지출 구조조정을 통한 재원 방안 마련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반대했다. 대신 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원 규모는 논의 출발점으로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이 수석 대변인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일관되게 코로나 피해 당사자의 손실 보상을 최우선에 두는 과감한 재정 투입을 주장해 왔다”며 “모든 대선 후보 간 회동으로 정치적 합의를 만들자는 이 후보의 제안을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ote: This article have been indexed to our site. We do not claim legitimacy, ownership or copyright of any of the content above. To see the article at original source Click Here

Related Posts
Low-Power Laser and an Injectable in One Session: Is It Safe? thumbnail

Low-Power Laser and an Injectable in One Session: Is It Safe?

Low-power, low-density 1,927-nm and 1,440-nm fractional diode lasers are safe to pair with botulinum neurotoxin type A and soft-tissue fillers during the same treatment session, results from a 6-year, single-center review showed. "These treatments can be complementary in single-session treatments and can offer increased convenience for both patients and physicians," primary study author Jordan V. Wang,…
Read More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만3천592명 확진…어제보다 1천550명↓ thumbnail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만3천592명 확진…어제보다 1천550명↓

서울 3천652명, 경기 3천43명, 인천 1천360명 등 수도권서 8천55명 설 연휴 사흘째인 31일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이 잇따른 가운데, 오후 9시 집계 기준으로 1만3천명대의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1만3천592명으로 집계됐다. 1만3천592명은 전날 동시간대 집계인 1만5천142명에 비해서는 1천550명 적다.…
Read More
Index Of News
Consider making some contribution to keep us going. We are donation based team who works to bring the best content to the readers. Every donation matters.
Donate Now

Liking our Index Of News so far? Would you like to subscribe to receive news updates daily?

Total
0
Share